본문으로 바로가기

예전에 불맛 짜장라면이 출시될 때쯤 비교시식 후기를 올린 적이 있었는데, 이번에 노브랜드 자체 PB상품으로 짜장라면이 나와서 한번 시도해보았다. 그냥 라면의 경우는 싼만큼 재료가 덜 들어간 밍밍한 느낌이 좀 있었는데,, 과연 짜장은 어떨 것인가

- 지난 후기 -

▶[인스턴트라면] 이연복 셰프의 팔도짜장면

▶[인스턴트라면] 짜장대결 삼양갓짜장 vs 오뚜기진짜장




노브랜드 짜장라면. 본질에 충실한 깊은 맛이라고 씌여 있다. 본질까지도 안바라고 조리예같은 비쥬얼만 나오게 해주면 안될까? ^^ 큰 기대는 하지 않고 봉다리 개봉



뭐 평범해보이는 면발과 후레이크, 액상스프 두봉지가 들어있다. 포장지 뒷면에는 간단한 조리법이 씌여있다. 물이 끓으면 후레이크와 같이 면을 삶고 물을 버린후 액상스프를 넣고 1분30초정도 볶아주라고. 음.. 섞어서 바로 먹는게 아니라 액상스프를 넣고 또 볶다니 특이하군. 



노브랜드 자체PB상품의 기대치가 매우 낮은 바, 어드밴티지(?)를 주기 위해 냉장고에 남은 식재료를 투입한다. 양파와 대파, 햄을 넣어주면 짜파게티 스러우면서 더 맛있겠지?



냉동에서 죽어가고 있는 다진마늘도 한블록 넣어주고. (이 역시 노브랜드꺼다 ㅋㅋ)



볶음밥용 냉동야채도 조금 넣어주었다. 여기에 완두콩이 있어서 왠지 짜장면에 넣으면 맛있을 것 같다.



자 이제 끓이자. 라면을 끓일 때 가장 중요한 것은 강한 화력과 면발을 휘저어 주는것. 양파 등은 나중에 액상스프 넣고 볶을때 넣었어야 하는데 너무 빨리 넣었다. ㅠㅠ 



물을 버리고 짜장 액상스프를 뿌려준다. 양파를 이 때 넣었어야 좀 더 사각사각 했을텐데.



노브랜드 상품이라고 믿기 어려울 정도로 풍부한 건더기들이 소용돌이치고 있다. 이렇게 섞어주면서 마지막으로 센불로 볶아내듯이 마무리를 해주면? 상품설명에 시킨대로 조리 완료. 과연 맛은...?? 


(떨떠름...)


진짜 뭔가 기본 짜장 스프의 농도가 부족한 그런 느낌이었다. 너무 밍밍... 그래서 집에 있는 중국 향신료 烤冷面 분말과 양꼬치 먹을때 찍어먹는 쯔란(孜然)을 투척해서 다시 볶아줌. 




이렇게 하니까 그나마 먹을만해져서 밥까지 비벼서 싹싹 긁어먹었다. 마법의 향신료 쯔란(孜然) 너만 있으면 돼~ 아무튼,,, 노브랜드 대체적으로 만족하는데 라면은 영 아닌듯 ㅋㅋ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TKK 2017.04.25 20:35 신고

    쯔란 진짜 넘나 사랑해요!!
    처음 먹었을 때는 진짜 맛있다고 들고오신 아빠 체면 생각해서 간신히 참고 먹을 정도였는데
    이제는 고기, 볶음밥 같은 요리 먹을 때 꼭 같이 먹게됐어요 ㅋㅋㅋ

    • BlogIcon 라오꽁 2017.04.25 20:36 신고

      그쵸 양꼬치 때매 알게 된건데
      그냥 집에 사놓고 소불고기 양파볶음에 넣어도 맛있고
      보통의 요리 조미료로 사용해도 만능인거 같아요~!

  2. BlogIcon 보리🍻 2017.04.27 22:51 신고

    쯔란...전 향신료 좋아해서 분명 맘에들것같은데... 제 남편과 이곳 친구들은 하나같이 싫어해서 먹어볼기회가 없었다는..
    한국나가서도 한국요리먹기바빠서요!!
    이번엔 꼭 먹고말꺼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