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전문가가 아닌 개인적 리뷰이므로 부족합니다. 건전한 비평이나 반론은 환영합니다.)




6회까지 방송된 TVN 윤식당이 최고시청률 14%를 찍으며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배우 4명이 인도네시아의 ▶길리 트라왕간 (촬영지 설명 링크)에서 실제로 식당을 개업하고 장사를 하는 내용이다. 언뜻 무한도전을 떠올리게 되기도 하는 미션같지만 윤식당은 그와는 정반대의 분위기로 오히려 삼시세끼, 신혼일기의 정취와 맥을 같이한다.


[이미지출처 ▶TVN 윤식당 현장포토]


포스터를 보면 규모가 작지만 잔잔한 정취가 묻어나는 일본 TV프로그램 느낌도. 있는데, 나영석PD만의 한국형 예능으로 새롭게 자리매김시킨 새로운 스타일이다. 일단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배우들의 모습부터 정말 행복해보인다. 별다른 특별한 스토리도 없고 하루하루 식당 나가서 음식만들어 파는 내용인 윤식당이 어떻게 이런 높은 인기를 얻게 된것일지, 매력포인트를 나름대로 생각해보았다.





TVN과 나영석PD의 계속되는 참신한 시도


1박2일을 떠나고 TVN에서 마이더스의 손으로 불리는 나영석PD는 마치 물 만난 물고기 같다. 능력있는 PD에게 본인이 하고싶은 프로그램을 해볼 수 있는 환경이 주어지니 이전에 없던 새로운 장르가 계속 탄생하고 있다. 계속 예능계의 최전선에서 시청자가 원하는 흐름을 읽고 한발 앞 선 프로그램을 만드는 능력은 정말 뛰어나다.


[출처 ▶TVN 윤식당 출연진소개]


그렇다고 나영석PD가 무턱대고 기존에 전혀 없던 방식에 온몸을 내던지는 도전을 하는 것은 전혀 아니다. 오히려 그의 캐스팅 방식을 보면 굉장히 보수적이라고 할 수 있다. 신서유기는 중국판 1박2일이라 해도 좋을만큼 똑같은 컨셉에 비슷한 출연진을 섭외했었고, 이번 윤식당에서도 ▶정유미 (캐스팅 비하인드) 외에는 같이 호흡을 맞춰왔던 멤버들이다. 주제도 푸드힐링.


나영석PD의 작품에는 두가지 흐름이 있다고 보이는데, 하나는 강호동을 주축으로 으쌰으쌰하는 기존의 (낡은) 1박2일 스타일과, 최근 힐링 트렌드를 반영한 잔잔한 느림의 미학 스타일이다. 윤식당도 후자의 노선을 따랐기에 이런 인기를 얻을 수 있지 않았을까 점쳐본다. 농담따먹기 하면서 시간때우고 반찬거리갖고 게임하는 예능 방식은 이제는 탈피했으면 좋겠다.


위 출연진 4명중 누구와 강호동을 결합해도 어울리는 모습이 쉽게 상상이 안된다. 이 평화로운 휴양지에서 행님행님 소리치면서 대답을 독촉하는 고압적인 진행을 봤다면 힐링은 이미 물건너 간 것. 나영석PD의 탈강호동이 그 시작이고, 앞으로 더 다양한 조합으로 신선한 섭외를 해주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윤식당은 손님까지 주인공


윤식당은 정작 내용은 뭐 없다. 4명이 촬영지에서 식당 오픈 준비부터 음식 만들어 팔고 문닫고 하루를 마무리하는 일과를 그려내는 게 전부다. 편집기술로 과장스럽게 표현하긴 하지만 매순간 다이나믹한 문제가 터지거나 하는 것도 아니다. 조용한 빵집의 하루를 다루는 일본의 요리프로와도 흡사하다.


[WIFI를 위스키로 반문했던 신구]


그렇게 담아내는 하루치 스토리속에서 비단 윤여정, 신구, 이서진, 정유미 4명만 주인공이 되지 않는다. 윤식당은 식당을 찾는 외국 손님들을 주인공으로 만들며, 손님들의 반응과 그들과의 교감에서 소소한 재미를 느끼게 해준다. 기본적인 회화 영어 정도는 할 줄 알아야 살면서 언제라도 도움이 되겠구나 하는 교훈은 덤.


TVN 윤식당 홈페이지 후기란은 위와 같은 만화컷으로 해당 회차의 내용을 대신하는데, 귀엽게 포인트가 잘 묘사되어 있다. 이 중 2회차의 후기만화에 방문한 손님중 인상을 진하게 남긴 커플의 그림이 들어가 있다. 외국인 손님이 프로그램의 게스트를 넘어 주인공이 되는 것이다.


[윤식당 사랑꾼 커플]


촬영지는 지상 낙원이라 불리는 환상의 섬 길리 트라왕간, 그곳에서 식당을 차리고 점심만 영업하는 윤식당의 여유있는 일과, 그곳에 와서 소중한 추억을 또하나 남기고 가는 전세계 곳곳 여행객들의 행복. 이런 것이 화면을 통해 전해지면서 시청자에게도 크나큰 힐링을 선사해준다. 마치 내가 윤식당에서 불고기와 라면을 먹으며 그들의 소소한 일상을 구경하는 느낌이 든다.




리얼이지만 꿈같은 예능


이렇게 완성된 맛있는 요리 한접시같은 윤식당. 그 토대는 정말로 리얼한 예능이지만 그 결과물은 리얼과는 정반대의 세계다.


고양이와 어울려 살아가는 평화로운 섬 길리 트라왕간. (그러고보면 우리나라만 왜 유독 길고양이 못살게 굴어서 날카롭게 만드냐) 그리고 돈버는게 목적이 아닌 자신들만의 아담한 가게. 점심 한끼만 영업함 (크...) 쉬고 놀러온 전세계 여행객들과 어울리며 아무 근심걱정 없는 하루하루. 이명박근헬조선을 거치며 이민떠나고 싶다는 사람이 급증한 지금, 참 꿈같은 하루하루가 아닐 수 없다.


프로그램의 본래 주제인 윤식당 영업 뿐 아니라 장사를 마치고 숙소로 돌아와 쉬면서 오후를 보내고 같이 저녁을 먹는 출연진의 소박한 일과조차도 힐링이다. 비현실적이고 우리네 일상에서 일어날 수 없는 꿈같은 생활을 보고 있지만 괴리감 자괴감이 강하게 들지는 않는다. 아이러니하게도 꿈같은 이 생활을 너무 현실적인 촬영으로 담백하게 담아냈기 때문.


그렇게, 딱히 뭔가를 기대하지 않고도 소지으며 포근하게 감상할 수 있는 좋은 예능 한편이 탄생했다. 쓰다보니 뭔가 정유미(라 쓰고 윰블리라 읽는다) 사진만 많은 것 같은데 기분탓이겠지... 앞으로는 위로받고 힐링하는 컨셉을 넘어서 인간의 본질이 행복추구에 접근한 프로그램들이 대세가 되지 않을까 점쳐본다.


▶TVN 윤식당 다시보기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보리🍻 2017.05.03 08:56 신고

    자극적인 재미는 아니지만....
    저도 그냥 보고있으면 힐링되고 당장 발리에 날라가고도싶고...온 세계 사람들에 소소한 대화 옅듣는게 재미있고...!!
    사랑스러운 프로그램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