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화곡동 까치산역 근처에 있는 족적이라는 족발집을 가보았다. 입구에 매운족발 전문이라고 되어있어서 들어가면서 좀 긴가민가했는데,,, (매운건 싫어하기 때문에) 메뉴판을 보니 안매운 족발 메뉴들도 있어서 다행이었다. 한방족발로 주문


상차림에 이것저것 반찬을 많이 준다. 족발고기 싸먹을 쌈야채와 부추, 양파&깻잎절임 등등... 애입맛인 나에겐 마카로니가 있어서 가장 좋았다. ㅋㅋ


족적은 매운족발집이다보니 입가심용으로 오뎅탕도 준다. 매운족발을 시키진 않았는데 오뎅탕 그자체로 은근히 맛있어서 바닥이 보일정도로 다 떠먹은듯.


슬러쉬도 무료로 제공한다. 먹진 않았는데 다른 블로그 후기보니 맛있다더군. 홀에서 주방이 얼추 보이고, 벽면에는 족발의 효능에 대해 붙여놓았다. 족발을 건강음식으로 여긴다는 외국의 사례도 함께.




오래 지나지 않아 족발이 나왔다. 족발 가격은 메뉴에 따라 다르지만 대체로 대는 3만원 초중반, 중은 4천원 싸다. 대는 앞다리, 중은 뒷다리 고기라고 메뉴판에 써있다. 족발에 앞다리와 뒷다리 차이가 있다는걸 처음 알았네??

수요미식회에 족발집이 소개되면서 앞다리 뒷다리 차이도 언급되었는데, 돼지는 기본적으로 앞다리가 뒷다리보다 짧고 운동량이 훨씬 많다. 따라서 지방 함유가 적고 살코기와 잘 조화되어 있다. 소고기로 치면 마블링이 촘촘히 박혀있달까. 


앞다리 뒷다리 차이는 육안으로도 분별이 가능하다. 뒷다리는 상대적으로 지방층이 살코기와 분리된 느낌이라 식감이 가운데는 퍽퍽하고 걷은 비계같이 야들야들하다. 차갑게 수육으로 즐기기에 적합하다고 한다.


아무튼, 먹음직스러운 족발의 자태를 보라. 양도 많고 맛도 아주 좋았다. 족발을 딱히 찾아먹는 편이 아닌데, 여긴 또 와도 괜찮겠다 싶을 정도로 만족스러웠다. 정말 부드러우면서도 쫄깃하게 잘 조리되었고, 뭐랑 같이 먹어도 맛있었다.


건강하게 부추랑 양파채와 같이 한입 쏙~ 아오 또먹고 싶다. 담에 화곡동쪽 갈 일 있으면 족적 들러서 족발 한접시 해주셔야겠다. 매운족발 도전도 괜찮을 듯.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노루막이 2017.12.10 11:51 신고

    푸짐하니 맛있겠네요 ㅎ

  2. BlogIcon 차차PD 2017.12.22 22:32 신고

    아 여기진짜 맛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