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광교 아브뉴프랑 맞은편 푸르지오 월드마크 상가에 연어 전문점이 하나 있다. 연어로만 이라는 식당인데 오가면서 눈도장 찍어뒀다가 한번 방문해보았다. 광교 아브뉴프랑의 맛집들처럼 실패없이 못해도 보통이상은 하겠지 라는 생각과, 연어 전문점이라 어떤 메뉴가 있을까 궁금하기도 했고.


결론적으로는 대실패했는데, 우리가 시킨 연어로만 메뉴를 보면


이 연어덮밥은 아부리 사케동이었나? 토치로 가열해서 구운연어를 얹어주는 메뉴였는데, 위에 얹어진 와사비와 생강 레몬을 빼면 정말 딱 맨밥과 연어만 덜렁 있었다. 몇 점 집어먹고 나니 밥만 남아서 맨밥만 퍼먹게 되었던... 연어도 딱히 그렇게 맛있는지도 모르겠고... 이게 가격은 만원 언저리였던걸로 기억한다.


이건 생연어 바질 샐러드 파스타였나? (연어로만 주요메뉴는 아니다.) 소스가 느껴지지 않는 생면에 가까운 파스타와, 메뉴판에 써있던 다양한 채소는 보다시피 이런 비쥬얼 ㅎㅎ.. 위에 얹어진 바질과 생연어 조각 몇개로 구색을 갖춘 메뉴이다. 이거랑 덮밥이랑 다 먹으니 배는 부른데 뭘 먹었는지 모르겠는 그런 거북한 배부름이 밀려왔다.



일단 내가 생각하는 연어로만의 문제는 메뉴 종류가 엄청 많은데 막상 고르기가 애매했다는 점이다. 안되는 메뉴도 몇 개 있었고, 그냥 간단히 먹고 싶은데 고를만한 메뉴가 없다. 거창하게 연어회나 스테이크 한접시씩 시킬거 아니고서는 덮밥이나 초밥류를 찾게 되는데 가격이 너무 비싸다보니 고르기가 쉽지 않다. 


가장 간단한 메뉴도 거의 만원에 육박하다보니... 아마 일본라멘 전문점이었다면 라멘하나 덮밥or돈까스 하나 이렇게 시키면 주문이 깔끔한데 여기 연어로만에서는 연어회나 초밥 먹을거 아니면 다른 메뉴 주문하기는 가성비가 상당히 떨어진다. 이걸 봤을때는 회나 초밥도 안먹어봤지만 얼마나 만족스러울지 걱정이다만


이렇게 많은 연어회가 썰어져 있고 방문포장 고객도 많아서 장사는 잘되는 듯 싶었다. 집에서 혼자 간단히 연어회 즐기려는 사람에게 딱 적당한 테이크아웃 식당인건가. 연어도 올반같은 부페에서 먹는 것보다 딱히 맛있다는 느낌도 없었고... 프랜차이즈인데 포털에 검색하면 대표 홈페이지도 안나오고 여러모로 이상한 식당이다.


가게 한켠에는 셀프바가 있어서 장국을 떠다 먹으면 된다. 시킨 메뉴에 먹을게 별로 없으니 장국을 꽤나 많이 들이킨 것 같다. 우리는 셀프로 퍼다 먹었는데 옆테이블 나이든 가족손님 우르르 오니까 거기는 다 따라다 주고 쩝... 뭐 암튼 시도는 좋았으나 나한테는 영 별로였던 곳이었다. 초밥 먹고싶으면 초밥집을 가고 밥을 먹고 싶으면 밥집을 가지 연어로만을 가진 않을 거 같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노루막이 2017.12.14 10:50 신고

    아쉬운 식당이네요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