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수원 매탄동 삼성전자 중앙문 앞쪽에 있는 짬뽕 맛집입니다.

요리가 깔끔하고 맛있어서 몇 번 방문해본 적이 있는 곳인데요,

정작 가게 이름이자 가장 대표메뉴인 짬뽕은 먹어본 적이 없네요.

짬뽕을 그닥 좋아하지 않기 때문인지 짬뽕은 딱히 아주 맛있다고 못느껴서요.





수원 삼성전자 중앙문 (디지털시티) 에서 앞쪽에 쭉 나오면

상가 많이 있는 곳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초대형 사업장인 삼성전자 디지털시티 앞이라서

이곳 식당들은 회식에 걸맞는 컨셉으로 많이들 운영되고 있지요.

또 까다로운 직장인들 입맛이기 때문에 맛도 어느정도 보증되어 있습니다.

조미료 맛인지 뭔진 모르겠지만 암튼 감칠맛나는 그런 곳들





간단히 요리좀 집어먹고 술 한모금 하고 들어가려고

먼저 찹쌀탕수육 한접시를 주문했습니다.

장사가 잘되서 미리 만들어져 있던건지 엄청 빨리 나오네요





하얀 색의 찹쌀이 깔끔해보입니다.

오히려 뭔가 밍밍한 느낌을 줄 정도에요.

소스는 따로 나왔는데 탕수육은 부먹 아니겠어요?

내사전에 찍먹이란 없다는 주의라서 바로 부어줍니다 ㅋㅋ


하얀색 찹쌀탕수육 위로 소스가 흘러 자르르 윤기나네요







속에 고기도 알맞게 익혀져서 질기지 않고 부드럽게 씹힙니다.




가볍게 이과두주 한 병 시켜서 곁들여 주었는데요,

술 한모금 마시고 하나씩 집어먹다보니 금새 한접시 뚝딱되었네요.





그래서 시킨 다음 주자는 칠리새우입니다.

찹쌀탕수육 다먹기 전에 주문을 해놨지요.

흐름이 끊기면 안되니까요 ㅎㅎㅎ






빨갛게 닭강정처럼 버무려진 칠리소스가 먹음직스럽습니다.

찹쌀탕수육으로 깔끔담백한 맛을 보았다면

칠리새우로 본격적으로 미각을 자극해줍니다.









탱글탱글 부드러운 새우살이 일품이네요.

와 태어나서 먹은거 중에 제일 맛있다!!

이정도는 당연히 아니겠지만

왠만큼 맛있다 하는 검증된 집들 찾아가서 먹는 수준은 됩니다.

주변사람 데리고 회식하려고 할때 고를 수 있는 맛집이랄까??







칠리새우도 먹어주고 마지막은 식사로 입가심을 해야겠죠.
배가 어느덧 슬슬 불러오지만 그래도 짜장면 한젓가락 하지 않으면
나가는 길이 어딘가 허전하니까요 ^^
짜장면에 감자, 고기 등 건더기(?)가 많아서 보기 좋네요.







짜장면을 스윽사악 스윽사악 맛있게 비벼서






쭈욱 건져 먹어줍니다.

중국요리는 일반적으로 배달음식으로 많이 생각하지만

진짜 맛집다운 곳을 느껴보려면 식당에 직접 와서 먹어야 한다는거

모든 요리가 그렇겠지만 방금 갓 나온 따끈한 것만으로도 점수가 플러스죠







짜장면이 요즘 젊은사람 입맛에 맞게 개량된 형태가 아니라

예전 집에서 배달시켜먹던 추억속에 맛있는 그 짜장면 느낌이라 좋았습니다.

약간 면발이 흐물흐물 하면서 진득한 소스가 입안에 퍼지는~~


이과두주 한 병 마셨는데도 알딸딸~~ 하네요

도수를 보니.. 50도가 넘는 헉!?


▼ 맛있어 보이시면 공감 한번 꾸욱 부탁드려요 ^^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