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인당 얼마씩 하는 참치 무한리필 집이었다면 아마 가지 않았을 거다. 서른 넘어서는 점점 뷔페나 무한리필집 가기가 꺼려진다. 배만 터지도록 부르고 만족감은 오히려 떨어져서리... 그냥 제 돈 내고 적당히 맛있게 먹는게 나은 것 같다.





은행골은 인계동 수원시청 뒤편에 위치한 초밥집이다. 평일 저녁인데도 사람이 바글바글 하다. 안에 회식하기 좋은 단체석도 있고. 아, 오히려 평일이라 사람이 더 많은걸지도 모르겠다. 수원 회사원들 퇴근해서 우르르 왔을테니깐.


롯데마트에 가깝게 있어서 롯데마트에 주차를 하고 여기서 초밥을 먹은 뒤 다시 장을 보러 갔다. 롯데마트 주차비가 없어서 짱좋다. 살기좋은 도시 수원 만세~! ^^ 모듬초밥(10000원) 하나랑 특선초밥(15000원) 하나씩을 시켰다.










위에가 특선초밥 아래가 모듬초밥. 장어가 있고 새우가 생새우인점, 그리고 참치 부위가 좀더 선홍색 비싸보이는 부위로 나오는 점 정도가 차이이다. 종류가 다르기 때문에 이렇게 다르게 두개 시켜서 먹는것도 괜찮은 것 같다.




그리고 서비스로 오뎅우동탕이 나오는데, 이거 꽤나 맛있다. 술마시러 왔으면 이거만 계속 리필해서 홀짝홀짝 소주 마셔도 딱 어울릴 것 같음. 하지만 요새 술을 끊었고 (ㅠㅠ) 차도 가져온지라 둘다 술은 마시지 않았다. 초밥 두접시에 요거 우동 리필한번 해서 먹으니 남자 둘이 딱 배 많이 부를 정도의 양이었다.





초밥이 무슨 정통일식집 스타일 그렇진 않다. 샤리가 찰지지 않고 약간 퍼지는 느낌이고 네타도 두툼하고 길쭉하지 않고 샤리양에 딱 맞게 올려져 있다. 샤리니 네타니 이런 일본어 말고 우리말로 쓸 대체어는 없는건가? 밥하고 회라고 하면 되려나 좀 이상하긴 하지만...




밥이 찰지지 않기 때문에 젓가락으로 세게 집으면 부서질 수 있다. 힘조절을 해서 조심히 집어서 와사비간장을 톡 찍고 한입에 쏘옥 넣어준다. 이런 스타일의 초밥이 오히려 괜찮은 것 같다. 초밥은 모름지기 밥과 회가 어우러지는 느낌으로 먹는건데 회가 너무 크면 밥 있는듯 없는듯 그냥 스시 먹는거 같아서 먹다가 물린다. 자기만의 방식을 고수해서 이렇게 만들어도 손님이 많은걸 보면 이게 한국사람 입맛에 맛는 초밥 스타일이라고 할 수도 있겠지 ㅋ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