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밖에서 사먹는 카레도 맛있고, 집에서 해먹는 카레도 맛있고.. 카레는 진정한 소울푸드입니다 그쵸? ㅎㅎ 카레전문가로 발돋움하기 위해 각종 인스턴트카레도 하나씩 테스트하며 포스팅해보고자 합니다. 오늘은 청정원에서 나온 카레여왕이라는 고급스런 포장의 인스턴트카레가 눈에띄어서 집어와봤습니다.




청정원은 고추장 같은거만 만드는 줄 알았더니, 카레도 있네요. 그리고 망고&바나나 달콤한 맛 카레라는 게 또 눈에 띕니다. 기존 인스턴트카레는 이미 오뚜기 등이 시장점유율이 높기 때문에 뚫기 위해선 차별화된 전략을 펼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선택한 것이 이 카레여왕 컨셉인 듯 하네요.




카레여왕 내용을 보니 약간 한가지 방향을 밀어붙이는 독특한 특색이 있다기보단 좋은거 여러가지가 짬뽕된 다소 애매한 컨셉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달콤한 맛이라고 망고&바나나를 넣고, 육수를 따로 추가하면서 깊은맛도 있다, 거기에 스파이시 소스는 별첨으로 주는... 뭐지 ㅎㅎ 하나도 놓치기 싫어 우리께 젤맛있어 어떻게 먹든 다어울려! 이런 느낌이랄까 ㅋ




청정원 카레여왕 내용물은 이렇게 세가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제가 봤을때 독특한 것은 육수를 따로 준다는 것이네요. 그리고 카레가루 입자도 굵직하니 좀 다르게 생겼고요. 입자가 굵은것과는 별개로 얼마나 물에 잘 풀리느냐를 봐야겠습니다. 스노우 하니까 안타깝게 가버리신 우리 존 스노우가 떠오르네요 ㅠㅠ







그리고 달콤한 맛이지만 매운맛을 좋아하는 사람을 위해 스파이시 양념을 별도로 추가~ 어차피 매운건 꺼리는 편이라 안먹는데 아예 이럴거면 순한맛 매운맛 따로 나와도 되지 않을까해요? 뭐 다 생각이 있으셔서 이런 전략을 쓴거겠지만 ㅎ




그럼 이제 야채와 고기를 준비해서 카레여왕으로 만들어봅시다. 돼지목살을 넣으면 되는데 마침 있던 한우를 사용







기름을 두른 뒤 야채 먼저 볶아주고, 숟가락이나 젓가락으로 푹 찔러서 익어가는게 확인되면 물을 넣습니다.




그리고 동봉된 육수를 투척해줍니다. 색깔이 굴소스나 장 같은 느낌이 나네요. 색이 진하니까 그만큼 간도 세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야채 볶다가 바로 물을 넣어서 기름도 둥둥 뜨는데, 이게 싫으면 야채를 먼저 후라이팬에 볶다가 냄비에 옮겨서 끓이면 됩니다. 저는 설거지거리 늘리기 귀찮...




그리고 스노우카레 가루를 넣어줍니다. 이거 물에 참 잘 섞이네요. 따로 개서 넣어줄 필요가 없습니다. 그점은 마음에 든다.




점도도 있어서 금방 걸쭉하게 되니까 푹 오래 끓일 필요는 없었습니다. 맛은 오뚜기의 발효백세강황카레처럼 진하고 깊은 맛입니다. 그리고 진짜로 망고&바나나의 달콤한 맛이 섞여있습니다. 맛있네요.. 굿! 


위 조리한 사진은 스노우카레 가루를 반만 투척한 것이고, 2인분 정도씩 두번 해먹을 양이 됩니다. 맛은 망고&바나나 이외에도, 구운마늘양파, 치즈코코넛, 토마토요구르트, 해물 이렇게 총 5가지가 있습니다. 다 시도해보고 싶은 맛들이네요. 맨 처음 개봉할때는 제가 다소 애매한 짬뽕같은 느낌이 아닌가 라고 했었는데, 먹어보니 맛도 있고 프리미엄 이미지로 라인업을 참 잘짠듯 보이네요.


대상 청정원의 카레시장 진입으로 90%가 넘던 철옹성 오뚜기카레의 시장점유율이 70%대가 곧 무너질 위기에 있습니다. 매년 야금야금 경쟁업체에 빼앗기고 있는 셈이지요. 위기감을 느낀 오뚜기에서 어떤 새로운 승부수로 카레시장의 대결을 펼칠지도 지켜봐야겠습니다.



참고자료

▶ 오뚜기 기업분석 (2013년 3분기) - 송종식의 IT와 가치투자

▶ 42년 카레시장의 국민브랜드 '오뚜기 카레' - 네이버블로그 아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천외마경 2015.11.21 00:00 신고

    곧 주말의 시작인데 내일 아침엔 저도 카레 먹어야겠어요~^^ 즐거운 주말이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