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원래는 홍짜장 광교에듀타운점을 가려던 것이었는데 일요일이라 문을 닫았다 으악!! 하릴없이 바로 옆에 위치한 락앤웍을 간 것인데... 프랜차이즈를 별로 안좋아해서 좀 그랬다. 그런데 알고보니 사실 홍짜장도 프랜차이즈였군...ㅋㅋㅋ 


락앤웍에는 무난한 프랜차이즈 답게 무난한 정도의 손님이 있었고, 무난한 요리가 나왔다. 가격은 원래 홍짜장에서 먹으려고 생각했던 것에 비하면 비싼 편이었다. 이렇게 사진을 찍고보니 비쥬얼이 상급이지만 맛은 그렇게 대단하진 않았다.





락앤웍 가지덮밥은 이름이 매운가지덮밥인데 매운맛이 중국식이 아니라 한국식으로 그냥 입에서 불나는 스타일, 매운 고추 때려넣은 그런 맛이었다. 땀뻘뻘 흘리면서 먹음... 걸쭉한 소스 속의 가지도 모 그렇게 맛있는지 모르겠고..



짜장면도 그냥저냥 무난한 맛. 짜장면이 땡길때 우리가 상상하는 옛날 중국집 배달 짜장면하고는 거리가 있는 맛이다. 요리로써 탈바꿈한 깔끔한 맛과 모양새... 뭐 이런걸 좋아하는 요즘 젊은친구들 입맛이라면 만족스럽겠지. 우리는 그냥 그닥 ^^; 어쨌든 무난하게 한끼를 때우고 라오포 손을 잡고 저녁길을 산책하며 집에 돌아왔다. 이때만 해도 선선한 바람이었더랬지.



로그인 필요없는 ♡하트공감버튼 한번씩 눌러주시면 블로그 업로드에 큰 힘이 됩니다 ^_^ ▶네이버 이웃추가 (링크클릭) 하시면 무료로 글을 구독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도 로그인 필요없으니 어떠한 의견이든 자유롭게 남겨주세요!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