请问

중국 소주 시대광장 근처에서 먹었던 것들 사진



푸드코트 같은데 보면 한식집도 있어서 제육볶음을 하나 시켰었다.



중국 식당들에는 이렇게 청경채 무침을 파는데 우리돈 천원~천오백원 정도로 저렴하다. 거기에 탱글탱글한 새우살까지 올려서 주니~



휴일에 방문했던 하모니시티 쇼핑몰에 문을 연 가게가 별로 없어서 눈에 보이는 우육탕면 집으로 들어갔다. 중국의 대중적인 면요리 중 하나인 소고기면 牛肉面 뉴러우미엔 이다. 가게 이름이 산치엔펀 三千粉 이네.



맛있고 우육면답게 소고기도 듬뿍 올려주는데 중간에 저 샹차이가 너무 많다. 중국에서 주문할때 샹차이를 못먹는다면 不要香菜(부야오 샹차이)를 덧붙여서 말할 것. 대충 걷어내고 조금은 괜찮아서 섞어서 먹었다. 중국음식을 계속 먹다보면 참는게 아니라 음미하는 수준으로 샹차이를 좋아하게 될까나? 언제쯤?



샹차이만 없으면 걸쭉한 고깃국물과 탱탱한 면발 두툼한 고기덩어리까지 정말 푸짐한 한그릇 식사일텐데 말이다. 이런종류의 음식은 가격도 싸다.



하모니시티 내부의 모습. 중국인들은 크리스마스를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고 공휴일도 아니지만, 연말 분위기를 내고자 이렇게 예쁘게 꾸며놓은 쇼핑몰들은 많다. 어차피 新年快乐 해야하니깐 ㅎㅎ



이번엔 쑤저우 시대광장 하모니시티 내부에 있는 훠궈집이다. 대형 쇼핑몰에는 중국에 대한 편견을 깨줄만한 깨끗하고 고급스런 식당들이 많이 있다. 인테리어도 정말 고급스럽고. 쑤저우 시대광장 근처가 부촌 느낌이 나면서 대부분 그렇긴 하다.



먹다 죽으라는 듯이 주는 야채의 양 ㅎㄷㄷ



고기를 시켰더니 애프터눈 티세트처럼 차려져 나오는 비쥬얼. 고기도 신선하고 나쁘지 않았다. 다만 지방이 너무 많은 부위를 주는듯...



훠궈 먹는데 방법은 따로 없지. 육수 끓으면 부지런히 담가서 익히고 건져 먹는다. 



식당 이름이 战锅策이다. 이렇게 휴대용 티슈를 아예 준다. 수저도 다 포장지에 들어있는 채로 나오고, 중국 식당들의 기본적인 상차림과 서비스가 한국에서 비싼 한정식집 수준을 하는 것 같다.



훠궈 메뉴판. 일일이 한자를 검색해서 찾을게 아니라면 대충 주문해야 하는데 훠궈집에서 주문하는건 참 어렵다. 그래서 세트같은게 있으면 그걸 고르는 것이 여러모로 편리함. 보면 콩류 고기류 해산물 간식류 야채류 완자류 등등 카테고리가 있고 각각 여러가지가 있어서 정확히 시키려면 한자를 다 알아야 하는데 불가능하니 그냥 세트로...



훠궈는 언제 어느나라에서 먹어도 맛있는 것 같다.



언두부랑 유부도 있어서 친숙한 맛이다.



해산물 세트는 정말 거창하게 나온다 ㄷㄷㄷ 엄청나게 큰 대하... 대륙의 새우라 뭔가 다른건가 생각이 든다.



미세먼지로 한치 앞도 안보이는 중국의 앞날을 걱정하며, 부른 배를 두드리고 다음 장소로 향했다.

신고
댓글 로드 중…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